2017.10.16 대표자 회의 소집관련 문건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 HOME
  • 1:1문의
  • 로그인
  • 회원가입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명의로 발표되는 성명서를 수록하는 공간입니다.

2017.10.16 대표자 회의 소집관련 문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수협의회 | 작성일17-12-14 18:46 | 조회130회
좋아요 0

첨부파일

본문

9월 27일 대표자회의 개최 협조 요청-#1


9월 29일 대표자회의 1차회의 결과 통보-#2


9월 29일 대표자회의 개최 재 요청-#3


10월 12일 대표자회의 개최 협조 재요청-#4


10월 12일 대표자회의 개최 협조 재요청에 대한 행정부총장 답변-#5


행정부총장 답변에 대한 위원장의 입장 비공식답변-#6


10월 12일 행정부총장 공식 답변에 대한 공식의견-#7 

 

 

<조성일 행정 부총장에게 묻습니다.>
- 행정부총장으로서 첫 임무가 대표자회의를 고사시키는 것입니까?

 


  조성일 신임 행정부총장의 취임 첫 업무가 교수들과의 약속을 일방적으로 폐기하고 중앙대를 다시 2015년의 혼란 속으로 되돌리려는 것인지 묻습니다.
  안성으로 정원이동을 포함해 중요한 구조개혁 현안들이 누적해 있고, 이에 대한 논의를 ‘학사구조개편대표자회의’(약칭 대표자회의)에서 하기로 한 학교 본부와 평교수 대표들의 협의에 따라, 대표자회의 위원장 방효원은 지난 9월 29일 조성일 행정부총장(대표자회의 본부대표 부의장)에게 공문을 보내 대표자회의 소집에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즉답을 회피하던 조성일 행정부총장은 10월 12일의 이메일 회신에서, 일방적으로 본부측의 대표자 회의 불참을 통보해 왔습니다.
  이 사실을 접한 우리는 경악하고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전달해온 말투는 예의를 갖춘 듯하지만, 핵심 주장을 저희 생각으로 이해하자면 다음과 같은 내용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협의체를 일방적으로 불인정하는 것이 학내 불신 해소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된다. 그리고 대학운영위원회와 교무위원회를 확대하되, 여기에 평교수들의 선출을 통해 의견을 대표할 교수는 포함시키지 않고 모두 총장이 임명한 사람들만 포함시키겠다. 이것을 공정하고 투명한 소통 강화와 책임행정으로 여겨주기 바란다.

  혹 곡해라고 여기실 수 있어 전달 받은 이메일을 그대로 첨부합니다(첨부자료). 불신의 책임을 평교수들에게 돌리지 마십시오. 교수들이 느끼는 기시감을 책잡지 마십시오. 지금 하고 있는 일은 교수들이 이용구 총장 시절 느꼈던 상황과 조금도 다르지 않습니다. 조성일 부총장께서 하는 말씀을 대다수 교수들이 다음과 같이 해석하지 않을까 우려가 큽니다.
 

  용구 총장이 행정을 주도하던 2015년 2월 이전으로 학교를 돌려놓겠다.
  설명드리지 않아도 잘 아시겠지만, 왜 그런 우려가 큰지 몇 가지 핵심만 이야기 하도록 하겠습니다.
  첫째. 법인과 총장이 임명한 보직교수들로만 학교를 운영하다 큰 혼란을 일으키고, 그에 대해 문제해결로서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의결한 것은 2015년 교무회의 결정입니다. 그리고 협의체의 구성과 운영을 학교 본부가 일방적으로 좌지우지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보이기 위해 평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도록 한 것도 학교 본부의 결정입니다. 지난 프라임사업 논의 과정에서 이 협의체에서 모든 논의를 풀어간 것도 학교 본부입니다. 따라서 학교 본부는 평교수 대표들과 협의 없이 ‘협의체’를 일방적으로 거부할 그 어떤 권한도 지니고 있지 않습니다. 조성일 부총장께서 이메일에 적은 말은, 앞으로 본부는 교수들과 한 어떤 약속도 일방적으로 자의적으로 깰 수 있음을 선언한 것입니다. 그러면서 “불신이 쌓여온 것에 안타깝다” 운운 하신 것은 참으로 가당치 않은 말입니다. 더욱이 대표자회의 (공동)부위원장이 위원장에게 이메일로 협의체 불인정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은 행정절차로도 말이 안 되는 일입니다.
  둘째. 많은 문제를 일으키고 학교를 떠난 박용성 전 이사장이 전횡을 하던 시절에도 중요한 안건을 논의하는 소통 통로를 열기 위해 평교수 대표가 참여한 기구는 존재했습니다. 교평위, 계열위원회, 대표자회의가 그것이며, 이런 기구를 모두 봉쇄한 이용구총장 재임기간인 2013-2015년 시기 어떤 사태가 벌어졌는지는 중앙대 교수 모두가 아는 사실입니다. 지금 조성일 부총장께서는 박용성 전 이사장 때보다 더 심각한, 소통부재의 전횡체제를 만들려 주도하고 있는 것입니다.
  셋째. 대표자회의에 한 번도 참석해 보지 않은 조성일 부총장께서 이 기구를 거부하고, 대신 총장이 일방적으로 임명한 보직교수들로만 이루어진 기구에서 모든 결정을 하겠고, 이것이 공정하고 투명한 새로운 소통의 방식이라고 말하는 것은 참으로 오만하고 위험한 발상입니다. 2015년 혼란이 발생했을 때조차 본부 보직교수들 중에 이정도 오만한 태도를 보인 사람은 없었습니다. 평교수들의 대표성도 없이 오로지 총장의 일방적 임명장을 수여받은 교무위원들이 평교수들의 의견을 대변하지 못했다는 것은 2015년의 사태가 적나라하게 보여주었고, 상황이 그 후에 달라졌다고 느끼는 평교수들은 없습니다. 이제 사람들이 바뀌었으니 믿어달라고 말하는 것은, 그 사태를 겪은 모든 교수들뿐 아니라, 2015년 사태를 합리적으로 해결하려 노력한 당시의 보직교수들까지 우롱하는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시쳇말로 ‘내로남불’이라 부릅니다.
  2015년 당시 이런 하향식 ‘소통’ 방식을 학교 본부는 ‘설명회’라고 불렀습니다. 지금 학교 본부가 단과대 중심성을 강조하며 수립하고 싶어 하는 모델이 바로 이런 ‘설명회’ 방식과 다르리라고 생각하는 교수들은 없을 것입니다.
  교수들을 우롱하지 마십시오. 이용구 총장의 잘못된 판단이 학교를 어떤 혼란에 빠뜨렸는지를 기억하시고, 같은 일을 되풀이 하지 말기 바랍니다.
  다시 한 번 말합니다. 우리는 조성일 부총장께서 지금 주도하고 있는 일은 “이용구 총장이 행정을 주도하던 2015년 2월 이전으로 학교를 돌려 놓겠다”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분명히 묻겠습니다. 이것이 법인의 지시입니까, 김창수 총장의 지시입니까, 아니면 조성일 부총장의 독단적 결정입니까. 그 답변에 따라, 상응하는 대응을 하겠습니다.
  대표자회의는 참으로 힘겹게 일구어낸 중앙대의 자랑이고, 대학 자치의 상징입니다. 법인도 총장도 그것이 자기에게 불편하고 불리하다고 해서 이메일 한 줄로 불인정 통보를 할 수 있는 그런 값싼 물건이 아닙니다. 만일 조성일 부총장께서 이런 통보가 중앙대의 모든 평교수들을 모욕하는 일이라는 것을 느끼지 못한다면, 중앙대의 미래는 암울할 따름입니다. 대표자회의의 일방적 불인정은 법인 및 학교본부가 중앙대 구성원에 대해서뿐 아니라 우리 사회에 대해 선언한 변신의 약속 또한 함께 폐기하는 것입니다. QS사태를 겪고 나서 부총장 직을 맡은 조성일 교수의 첫 성과가 평교수들이 힘들게 만들어 낸 소통의 언로를 틀어막은 것이라면 누가 중앙대를 신뢰하겠습니까.
  대표자회의 대표들은 이처럼 중앙대를 다시 명령만 존재하는 ‘박용성-이용구 체제’로 돌려 놓으려는 모든 시도에 대해서 과감하게 싸울 것입니다. 2015년 혼란을 겪은 후 법인과 학교본부는 신뢰회복을 위해 스스로 두 가지 약속을 하였고, 교수 대표들도 그 선을 넘지 않은 것을 최소한의 신뢰의 선으로 인정하였습니다. 첫째는 100% 전면 광역화를 포기하고 입학정원 20% 이내에서 상호협의에 의해 광역화를 운용해 볼 수 있다는 것. 둘째는 이 사안을 포함해 구조개혁의 논의를 위해 협의체를 운영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조성일 부총장은 지금까지 두 명의 총장을 포함해 책임 있는 보직교수 어느 누구도 넘지 않은 선을 넘어서, 일방적으로 협의체 불인정을 통보해 왔습니다. 우리는 이 일방적 통보가 교수들에게 앞으로 첫 번째 약속도 폐기하고 다시 전면 광역화도 일방적으로 밀어붙일 수 있다고 선전포고한 것이라고 받아들입니다. 조성일 부총장께서 어떤 의도를 가지고 신뢰를 파기하고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넘어 중앙대를 박용성 전 이사장의 시대로 돌리려고 하는지는 묻지 않겠습니다. 다만 본인이 벌인 일에 대한 책임은 끝까지 물을 것이며, 그것이 우리가 조성일 부총장을 기명으로 비판하는 이유입니다. 적폐의 시대로 학교를 돌려 놓으려는 조성일 부총장의 태도가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부디 그동안 해온 대내외 활동에 오점을 남기지 않기를 바랍니다.

2017. 10. 16.
대표자회의 3기 위원장 방효원
대표자회의 4기 위원장 위정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서 목록

Total 232건 6 페이지
성명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인 날짜 조회
157 2017.10.19. 중앙대학교 법인의 책임을 묻고자 합니다: 연속 기획을 시작하며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171
열람중 2017.10.16 대표자 회의 소집관련 문건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131
155 2017.09.18~2017.10.20 광명 제2병원 건립에 대한 중앙대학교 병원교협 관련자료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454
154 2017.08.03. 교협 성명서 -본부에 보내는 마지막 요청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137
153 2017.07.26. 교협 활동 보고서(4)_QS사태에 제기된 의혹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124
152 2017.07.20. QS조작 사태, 진실까지는 아직 멀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145
151 2017. 07. 17.-QS조작사건에 대한 학교 본부의 대응 태도를 보는 참담함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178
150 2017.07.13. 본부QS진상조사위원회 결과 보고에 대한 교협 입장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180
149 2017.07.11. 교협 활동 보고서(3)_총장의 무대응에 분노한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155
148 2017.07.06.-본부QS진상조사위원회 활동 시작에 대한 우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133
147 2017.06.30.교협 활동 보고서(2)_본부의 조사위원회 조사 유보 결정 환영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142
146 2017. 06. 28._대학 본부의 QS사태 조사위원회의 목적은 무엇인가.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175
145 2017.06.23. QS사태 진상조사위원회 활동보고(1)_총장 방문 협조 요청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126
144 2017.06.19. ​QS 평가 사태와 관련하여 교수협의회는 비상대의원회의를 열고 다음과 같이 결의하였다. 인기글 교수협의회 12-14 131
143 교무위원회의 결과에 대한 교협성명서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0 309

의견수렴
의견소통의 광장
투표/설문
투표
설문
작은모임
작은모임
중앙대학교교수협의회
서울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03관 B103호
전화 02-820-6201 | 팩스 02-820-6201
© 2015 cauprofessor.kr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