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1. 눈감고 귀막은 김창수 총장은 어디로 가려 하는가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 HOME
  • 1:1문의
  • 로그인
  • 회원가입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명의로 발표되는 성명서를 수록하는 공간입니다.

2018.02.01. 눈감고 귀막은 김창수 총장은 어디로 가려 하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수협의회 | 작성일19-04-10 16:58 | 조회44회
좋아요 0

첨부파일

본문

눈감고 귀막은 김창수 총장은 어디로 가려 하는가

 

 

교수 77%의 불신임을 받고, 93% 교수들이 요구하는 민주적 총장 선출제를 완전히 깔아뭉갠 김창수 총장이 이제 이렇게까지 교수들을 우습게 여기고 자신이 한 약속조차 허언으로 만들 줄은 몰랐다.

 

교수들의 요구 중 김창수 총장이 지난 2년 임기 중에 실행에 옮긴 것은 거의 아무 것도 없었다. 다만 유일하게 김창수 총장이 자기 성과라고 기자들 앞에서도 내세운 것은 정년보장제도를 투명하게 운영하고 있으며 이제는 숨겨둔 이중 기준 같은 것은 없다는 것이었다.

 

그렇지만 최근 확인된 바로는, 이번 정년보장심사에서도 과거의 작태와 적폐가 그대로 반복되었다.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서 불법으로 판명난 승진 심사 기준의 소급적용은 변함없이 그대로 등장했다. 심지어 앞서 단과대 설명회에서 교무처장이 교수들에게 절대 기준의 소급적용이 없다고 공식적으로 확언하였지만, 교수들과의 약속 따위는 애초부터 지킬 생각이 없었던 모양이다. 게다가 당사자 교수들에게 알리지 않고서 인사위원회의 자체 내규를 적용하는 악폐도 버젓이 살아 있고 이 내규를 근거로 자의적으로 심사에서 탈락하는 일은 이번에도 반복되었다. 어차피 교수들의 의견 따위는 무시하고 법인만 믿고 모든 일을 자기 마음대로 밀어붙이겠다고 작심한 김창수 총장은 정년보장제도에 대한 자신의 약속조차 곧바로 허언으로 만들어버렸다.

 

2년 전에는 몸을 낮추는 시늉이라도 한 김창수 총장은 이제는 어차피 스스로 정당성도 없고 교수들이 신뢰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였는지, 몸을 낮추고 소통해 보려는 시늉조차 포기한 것 같다. 이제는 눈과 귀를 가리고 오직 법인만 바라보면서 모든 일을 밀어붙이며 임기를 시작할 태세이다. 얼마 전 자기 마음에 드는 교무위원들을 일방적으로 임명하더니 정년보장심사에서는 변함없이 자의적 잣대를 휘둘렀다. 그 다음 어떤 일들을 벌일지 묻지 않아도 알 수 있을 것이다.

 

대체 김창수 총장은 교수협의회도 대학평의원회의 의견도 무시하고 어떻게 이렇게 독재적 길을 걸을 수 있는 것일까? 그 이유는 이렇게 하는 것만이 법인의 신뢰를 얻는 길이고, 법인의 신뢰를 받는 한 중앙대 내에서 어느 누구도 총장의 지위를 흔들 수 없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럼 법인은 왜 김창수 총장을 지지하는가? 최근에 각종 언론보도에도 확인되듯이, 두산 그룹의 최근 재정상황은 매우 나빠, 법인은 당분간 법인 전입금 지원이 어렵다는 말을 공공연하게 하고 있다. 건축 부채에 대한 법인의 책임을 더 이상 회피할 수 없는 상황에서, 앞으로 불거질 법인의 책임론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법인이 내세울 카드는 그동안 법인에 대한 부채 책임을 한 번도 묻지 않는 김창수 총장을 연임시키고 교내의 비판 여론을 억압하는 길일 것이다. 그리고 김창수 총장은 교수들을 계속 강하게 옥죄고 압박하여 불만의 목소리가 법인으로 향하지 않도록 통제하는 것이 자신의 자리를 보전하는 길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

 

책임을 회피하는 법인, 그리고 눈과 귀를 막고 법인만 바라보는 김창수 총장이 2018년의 중앙대를 어떤 방향으로 끌고 갈지 참으로 걱정이다. 법인과 김창수 총장은 이렇게 중앙대 구성원들을 자신들 방식으로 억압하고 압박하면 계속해서 학교를 일방적으로 끌고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착각하고 있는 것 같다.

 

그러나 이제 더 이상 그런 기대는 접어야 할 것이다. 당장 222일 전체교수회에서 김창수 총장은 총장 연임 수락을 거부하고, 민주적 총장선출제의 도입과 법인부채 문제의 해결, 그리고 합리적이고 민주적인 학교 운영을 위한 구체적 일정표를 제시해야 할 것이며, 그렇지 않는다면 교수들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힐 것임을 엄중히 경고해 둔다.

 

 

2018. 2. 1.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서 목록

Total 223건 2 페이지
성명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인 날짜 조회
208 2018.11.05. 총장해명서에 대한 반박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43
207 2018.10.24. 교권 및 명예 훼손 사태에 대한 책임 요구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44
206 2018.07.31. 의과대학 부속병원 교수협의회 성명서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41
205 2018.06.19. 광병병원 시공사 선정과 관련된 병원 교수협의회 성명서 및 이에 대한 교협 입장문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44
204 2018.04.25. 최근 대학평의원회 구성과 관련된 현황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40
203 2018.03.21. 김창수 총장의 독단적 전횡에 중앙대 미래를 맡겨야 하는가?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41
202 2018.03.16. 중대신문이 학교본부를 비호하며 교수들을 매도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41
201 2018.02.28. 김창수 식 민주주의의 첫 선언은 대학평의원회를 짓밟는 것이다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0 49
200 2018.02.19 김창수 총장과 이창무 기획처장의 전횡에 죽어가는 중앙대 민주주의를 보고만 있어야 하는가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0 104
열람중 2018.02.01. 눈감고 귀막은 김창수 총장은 어디로 가려 하는가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0 45
198 2018.01.25. 법인과 총장은 민주적 총장선출제 도입을 즉각 추진해야 한다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0 44
197 2018.01.05. 중앙대 교협의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 <성균관대학교 민교협>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0 41
196 2018.01.04. 의료원교수협의회 의료원장불신임 투표결과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0 44
195 2017.12.28. 교수협의회의 학장 항의 방문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1-05 254
194 2017.12.27. 안성 부총장 비판 메일에 대한 교협의 입장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1-05 270

의견수렴
의견소통의 광장
투표/설문
투표
설문
작은모임
작은모임
중앙대학교교수협의회
서울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03관 B103호
전화 02-820-6201 | 팩스 02-820-6201
© 2015 cauprofessor.kr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