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6. 중대신문이 학교본부를 비호하며 교수들을 매도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 HOME
  • 1:1문의
  • 로그인
  • 회원가입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명의로 발표되는 성명서를 수록하는 공간입니다.

2018.03.16. 중대신문이 학교본부를 비호하며 교수들을 매도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수협의회 | 작성일19-04-15 13:42 | 조회54회
좋아요 0

첨부파일

본문

 

중대신문이 학교본부를 비호하며 교수들을 매도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312일자 중대신문 사설은 대학평의원회 교수평의원 선출과정을 적폐로 규정하고, 이를 청산하지 못하고 있는 교수들을 주인의식이 실종된 집단으로 매도하는 논조를 실었다.

 

대학평의원회가 바로 서야 한다는 제목의 중대신문 사설을 요약하면, 7기 교수평의원 선출은 과정자체가 규정에 어긋나며, 이번 사건을 관행이라는 이유로 사건을 무마하려고 한 교수들의 행위는 적폐로서 결국 중앙대 100년 역사에 큰 상처를 주었음은 물론 대학운영을 심의 또는 자문할 대표자 선출을 얼렁뚱땅하려고 한 것은 스스로 주인이길 포기하는 행위라는 것이다.

 

이 사설에는 매우 심각한, 보기에 따라선 고의적인 진실왜곡이 포함되어 있다. 이제는 중대 구성원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고, 전체교수회의에서 행정부총장 스스로가 말했듯 제7기 교수평의원 선출과정의 문제는 그 책임이 전적으로 각 대학 학장들에게 있다. 또한 교수평의원 구성이 파행에 이른 것은 피감독 기구인 기획처가 무법적 월권행위를 자행한 데다, 선거관리위원장인 대학평의원회 의장이 제 소임을 다하지 않았기 때문임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다. 그럼에도 사설은 도리어 이 문제가 교수평의원을 포함하는 평교수 집단의 위법적 행위로 인해 파행된 것으로 사건의 본질을 왜곡시켰고, 구체적인 직접선거 방식이나 재선거에 대한 타당성 여부 등과 같이 유권해석 상 법적 다툼의 여지가 있는 사안들에 대해 사실에 입각한 객관적 판단이 아닌 본부의 일방적, 주관적 주장에만 손을 들어 줌으로써 신문으로서의 엄중한 사명과 기능을 포기하였다.

 

중대신문은 지난 1기에서 6기까지 10여 년 동안 대학평의원회의 심의 결과를 일관되게 무시하거나, 심한 경우는 절차 상 문제를 삼아 심의를 거부한 사안조차도 일방적으로 이사회를 통과시킨 법인 이사회와 이를 방관, 더 나아가 방조한 본부의 잘못된 행태를 고발하려는 노력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또한, 대학평의원회의 선거 관리 요청을 늘 사보타주 해온 것이나 다름없는 본부와 학장들의 책임도 전혀 묻지 않았다. 도리어 이런 학교 본부의 비협조에도 불구하고 건전한 견제기구로서 대학평의원회의 전통을 살려온 지난 6기까지의 교수평의원들의 의미 있는 노력을 모두 한마디로 적폐의 대상으로 매도해 버리는 우를 저질렀다.

 

중대신문이 기대와는 달리 대학 구성원들 위에 군림하면서 대학본부의 주장이나 의견만을 일방적으로 지지, 전달함으로써 중앙대학교가 아니라 대학 본부에 종속된 매체로 변질되고 있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넘어 통제할 수 없는 분노감을 느낀다. 중대신문이 진정으로 중앙대학교의 신문으로서 인정받기 위해서는 대학평의원 선출과정에 책임이 있는 총장 및 기획처장을 포함하는 본부와 학장들의 잘못을 무겁게 질책했어야 마땅하며, 사설의 제목과 같이 대학평의원회가 진정으로 바로 서길 원한다면 신문의 논평 기능을 통해 그동안 대학본부가 대학평의원회의 중요한 심의 내용을 어떻게 지속적으로 무시해왔는지, 그것이 중앙대의 민주적 운영을 어떻게 붕괴시켜 왔는지를 심층적으로 다뤘어야 했다. 그러나 불행히도 사실에 입각한 객관적 보도 대신 사설이라는 공공의 지면을 빌려서, 사실을 왜곡해 전달하고 본부의 일방적인 주장만 되풀이한 중대신문에 대한 실망감은 참으로 크다. 그동안 교수협의회와 7기 교수평의원으로 당선된 분들이 여러 차례 발표한 성명서에서 지적한 절차의 문제점의 내용을 한 번이라도 제대로 검토했더라면 나올 수 없는 사설이었다.

 

우리는 사실을 왜곡해 중앙대 교수 전체를 모욕한 이런 사설이 중대신문 기자들 자신들의 의견으로 쓰인 것인지, 법인이나 학교본부의 있어서는 안 되는 어떤 압력에 의해 쓰인 것인지 알지 못한다. 다만 학교 입장만 반영된, 교수 전체를 모욕하는 이런 사설이 어떻게 아무 검토도 없이 나올 수 있는지 우리는 이해할 수 없다.

 

법인과 본부 보직교수들, 특히 대학행정의 최종 책임을 져야 할 총장은 대학평의원회를 포함하는 학내 기구 및 구성원들의 어용화관제화 기도를 포기하고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을 인정함은 물론 구성원 모두가 인정하는 합리적 해결방안을 밝혀야 할 것이다. 또한 구성원들이 진정으로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 학내 민주화를 위해 총장 본인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과감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본다.

 

2018316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p.s. 적폐; 오랫동안 쌓이고 쌓인 폐단(출저; 네이버 사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서 목록

Total 223건 2 페이지
성명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인 날짜 조회
208 2018.11.05. 총장해명서에 대한 반박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60
207 2018.10.24. 교권 및 명예 훼손 사태에 대한 책임 요구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59
206 2018.07.31. 의과대학 부속병원 교수협의회 성명서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63
205 2018.06.19. 광병병원 시공사 선정과 관련된 병원 교수협의회 성명서 및 이에 대한 교협 입장문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62
204 2018.04.25. 최근 대학평의원회 구성과 관련된 현황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52
203 2018.03.21. 김창수 총장의 독단적 전횡에 중앙대 미래를 맡겨야 하는가?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58
열람중 2018.03.16. 중대신문이 학교본부를 비호하며 교수들을 매도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55
201 2018.02.28. 김창수 식 민주주의의 첫 선언은 대학평의원회를 짓밟는 것이다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0 66
200 2018.02.19 김창수 총장과 이창무 기획처장의 전횡에 죽어가는 중앙대 민주주의를 보고만 있어야 하는가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0 128
199 2018.02.01. 눈감고 귀막은 김창수 총장은 어디로 가려 하는가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0 60
198 2018.01.25. 법인과 총장은 민주적 총장선출제 도입을 즉각 추진해야 한다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0 59
197 2018.01.05. 중앙대 교협의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 <성균관대학교 민교협>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0 62
196 2018.01.04. 의료원교수협의회 의료원장불신임 투표결과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0 61
195 2017.12.28. 교수협의회의 학장 항의 방문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1-05 272
194 2017.12.27. 안성 부총장 비판 메일에 대한 교협의 입장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1-05 296

의견수렴
의견소통의 광장
투표/설문
투표
설문
작은모임
작은모임
중앙대학교교수협의회
서울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03관 B103호
전화 02-820-6201 | 팩스 02-820-6201
© 2015 cauprofessor.kr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