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27 학장님들께서 총장 사퇴를 촉구하고 새로운 중앙대 건설에 함께 할 것을 요청합니다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 HOME
  • 1:1문의
  • 로그인
  • 회원가입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명의로 발표되는 성명서를 수록하는 공간입니다.

0727 학장님들께서 총장 사퇴를 촉구하고 새로운 중앙대 건설에 함께 할 것을 요청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수협의회 | 작성일15-09-07 22:10 | 조회437회
좋아요 0

첨부파일

본문

학장님들께서 총장 사퇴를 촉구하고 새로운 중앙대 건설에 함께 할 것을 요청합니다

 

 지난 한 학기가 학장님들로서는 그 어느 때보다 곤혹스럽고 힘든 한 학기였으리라 생각합니다학장님들과 상의도 없이 학교 본부가 <학부 학사구조 선진화 계획()>을 일방적으로 공지하면서 시작한 한 학기는 이 계획안에 대한 교수 92.4%의 반대 의견 표명, <계획()>의 사실상 철회, <대표자 회의구성이사장 퇴진그리고 마지막으로 94.0%라는 압도적 수치의 총장 불신임 결의로 참으로 숨 가쁘게 이어져왔습니다

 몇몇 분들을 뺀 다수의 학장님들께서는 이 기간 동안 그래도 나름 객관적인 태도를 취하려 애쓰셨고 <대표자회의구성에서도 교수협의회의 견해를 반영하려 노력하신 것을 많은 교수들은 알고 있습니다학장님들께서는 94.0%의 놀라운 수치로 표명된 총장 불신임이 그동안 총장이 자기 주관도 없이 스스로를 법인의 충복으로 여겨 다른 교수들까지 같은 처지로 끌어내리려 한 무능함의 결과였다는 것을 잘 알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선진화 계획()>에 실질적 책임이 있는 자재단에 밀착해 교수를 탄압한 데 앞장선 자학교 발전기금을 건축비로 전용하는 데 앞장선 자들은 절대 핵심 보직에 임용되어서는 안 된다는 교수협의회의 경고가 있었음에도곧바로 이에 해당하는 부총장 인선을 단행한 총장을 보면이제 더 이상 총장 주변에는 아무도 남아있지 않다는 것을 새삼 확인하게 됩니다

 학장님들의 고민도 더 깊어졌으리라 생각합니다선출된 직위가 아닌 임명된 직위인 학장으로선 처지가 총장과 다를 바 없을 지도 모르겠으나, 94.0%의 지탄을 받는 총장과 더불어 한 길을 갈 수는 없지 않겠습니까

 이제 학장님들께서는 중앙대의 건설적인 미래를 위해 분명한 태도를 밝혀야 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교수들로부터 94.0%의 불신임을 받은 총장을 더 이상 총장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주십시오그리고 그동안 비정상적으로 운영되어 온 중앙대의 현실을 바로잡는 데 힘을 보태십시오!

 우리가 몸담고 있는 중앙대학교는 1918​에 개교하여 이제 100년의 역사를 코앞에 두고 있습니다그동안 많은 일이 있었지만 두산이라는 기업이 학교법인을 인수한 2008년부터 지금까지 7년 동안에는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중앙대라는 이름을 제외한 나머지를 다 바꾸겠다고 한 전 이사장님의 말씀이 허언이 아니었음은 여실히 증명되었습니다.

 학교 운영에 한 푼도 더 할 생각이 없다는 말은 정말 불행하게도 허장성세(虛張聲勢)의 뒤에 교묘하게 숨어있던 기망전술이었음이 만천하에 알려졌습니다그분이 원하셨던 것은 조직을 구성하는 모든 인적물적 요소가 오너의 한마디에 알아서 움직이는 일사불란한 기업시스템이었던 것 같습니다학교 회계와 법인 회계의 경계가 모호한 것도 무엇이 문제인가 의아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대학이 기업조직처럼 움직이도록 하기 위해서 이른바 대학의 기업화가 7년 동안 진행되었습니다이사장이 미래전략실에 지침을 내리면 고액 연봉을 자랑하는 한 사람이 계획을 작성하고 세부지침을 마련하여 이를 각 행정부서에 하달합니다상임이사와 법인 사무처는 감독관으로서 지시이행 여부를 수시로 점검하고 장애요소가 나타나면 칼을 휘둘러 이를 제거합니다홍보실은 법인의 이 모든 행동을 중앙대의 성과로 대외에 알리는 동시에 학내에서는 언론탄압의 칼을 휘둘러왔습니다그 와중에 총장은 시키는 것을 하는 것 외에 스스로 결정하거나 집행할 수 있는 일이 없었고 그럴 의지를 보인 적도 없었습니다.

 총장은 학교법인 정관 제89조 제2항에 따라 교무를 통할하며42조 제5항에 따라 대학 내 보직에 대한 임명제청권을 가지고 있음에도행정부총장 산하 미래전략실의 장은 물론 총장 직속 홍보실의 장에 대해서도 사실상 아무런 인사권을 행사할 수 없음을 누차 명시적으로 밝혔습니다이사장의 뜻을 거스르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자기고백입니다대학을 대표하여야 할 총장이 법인 이사장의 하수인으로 전락하여 행사해야 할 권한을 모두 내팽개치고 있는 동안 대학의 기업화는 가속화하고 구성원들은 도탄에 빠졌습니다.

 이 상황에서 평교수들의 모임인 교수협의회에서 마지막으로 할 수 있었던 것이 총장 불신임 투표였습니다결과는 가히 기적적입니다방학 중임에도 불구하고 62.2%가 투표에 참여하였고 그 가운데 94.0%가 불신임을 선택한 것입니다

 이제 그분은 우리의 총장이 아닙니다하지만 94.0% 교수의 불신임을 받은 총장이 버젓이 전용차를 타고 총장실에 출근해 집무를 하는 것을 막을 법적 수단은 없습니다.

 그래서 교수협의회는 학장님들의 역할 또한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학장님들께서 서있는 자리는 총장보다는 일반 교수들의 입장에 더 가까울 것으로 생각합니다현 총장은 중앙대가 처해 있는 어려움을 풀어나갈 능력도 의지도 없습니다그저 자리를 잃지 않기 위해 나머지를 모두 희생시키는 길을 걸을 수 있을 뿐입니다학장님들께서는 무능력한 총장의 비합리적 대응이 철저히 왜곡된 대학의 의사결정구조를 얼마큼 더 망가뜨릴지 잘 아시는 만큼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이용구 총장이 사퇴하도록 한 목소리로 촉구해 주실 것을 요청합니다.

 학장님들께서 불신임 받은 총장과 더불어 교수들의 손발을 묶어 법인의 충복으로 만드는 데 힘을 쓰실지아니면 스스로를 교수들의 대표로서 자리매김하여 잘못된 것들을 고쳐나가는 데 절대 다수 교수들과 힘을 합하실 지 모든 교수들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볼 것입니다

 

2015. 7. 27.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서 목록

Total 232건 6 페이지
성명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인 날짜 조회
157 0710 총장 불신임 투표 독려문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7 459
156 0706 중앙대의 미래를 결정하는 투표에 빠짐없이 참여해주십시오 - 총장 불신임 투표에 즈음한 교수협의회 호…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458
155 2015-09-16 대학 민주화에 바친 고귀한 희생을 기리며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458
154 2017-02-16 학교 본부는 교수 정년보장 제도 개악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라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2-17 458
153 2019.03.18. 대학평의원회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한 교협의 제안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455
152 2015-09-18 교수협의회는 중앙대의 미래를 위해 건설적 노력을 계속할 것이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8 454
151 2017.09.18~2017.10.20 광명 제2병원 건립에 대한 중앙대학교 병원교협 관련자료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4 454
150 2015-09-07 보직교수들의 책임을 묻는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7 447
149 0424 중앙대학교 이사회에 대한 공개질의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441
148 2015-09-16 918전국교수대회4-‘(故)고현철 교수 추모 및 대학 자율성 회복을 위한 전국교수대회’ …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441
147 2016-05-16 학장들은 광역화에 대한 교수대표들의 분명한 입장을 왜곡하지 않기 바란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5-16 441
146 0429 새 이사장은 학교 구성원을 존중하는 대학을 세우는 데 협력해야 한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438
열람중 0727 학장님들께서 총장 사퇴를 촉구하고 새로운 중앙대 건설에 함께 할 것을 요청합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7 438
144 0326 고소 보류를 알리며, 본부의 철저한 조사와 관계자 엄중문책을 요청한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434
143 0318 총장의 메일에 대한 답신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430

의견수렴
의견소통의 광장
투표/설문
투표
설문
작은모임
작은모임
중앙대학교교수협의회
서울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03관 B103호
전화 02-820-6201 | 팩스 02-820-6201
© 2015 cauprofessor.kr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