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16 918전국교수대회6-무뎌졌다. 고현철 교수를 애도하며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 HOME
  • 1:1문의
  • 로그인
  • 회원가입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명의로 발표되는 성명서를 수록하는 공간입니다.

2015-09-16 918전국교수대회6-무뎌졌다. 고현철 교수를 애도하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수협의회 | 작성일15-09-16 10:21 | 조회533회
좋아요 0

첨부파일

본문

무뎌졌다”-고현철 교수를 애도하며

 

한겨레 : 2015-09-09 18:28수정 :2015-09-09 20:46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708145.html

김종엽 한신대 사회학과 교수

 

부산대 고현철 교수가 세상을 떠난 지 20여일이다. 그새 유서를 여러 번 읽었는데 늘 먹먹하게 남는 단어는 반복해서 등장하는 무뎌졌다는 말이다. 그는 우리 모두 민주주의의 심각한 훼손에 무뎌졌고, 그것에 저항하는 모습에도 무뎌졌다고 말한다. 그런 것 같다. 국정원이 정치의 전면에 나선 지가 오래다. 사람들 핸드폰과 컴퓨터로 헤집고 다닌단다. 그래도 별일 없이 산다”. “해고는 살인이다라는 절규를 들어도 무뎌졌고, 고공농성을 200일 넘게 해도 또 그러는구나했다. 공장 굴뚝에서 농성하는 노동자들에게 하루 100만원씩 벌금을 때리는 법원에 굴뚝이 상하는 것도 아닌데 뭐 이런 판결이 다 있나하고 분노했지만 10분 뒤 일상으로 돌아갔다. 밀양에선 할머니들이 쇠줄을 목에 걸고 몇 년을 싸웠지만, <밀양을 살다> 한번 읽으며 가슴 저미고 끝났다. 배가 침몰해 수백명의 어린 학생들이 죽는 참사가 일어나니 겨우 몇 달 마음이 심하게 아렸다. 진상조사위원회 법안이 누더기가 되고 예산과 인력이 없어 활동을 못하는 소식을 들을 때마다 혀를 끌끌 차지만, 그즈음 일주년 집회에 나가본 것이 다였다. 무뎌진 것이다. 그러고도 사람들이 많이 죽었다. 판교에선 환풍구가 꺼졌고, 의정부에선 큰불이 났고, 메르스로 임종도 못하고 죽은 이가 수십명이고, 추자도에선 배가 또 뒤집어졌다. 다 인재지만, 정해진 회의에 들어가고 수업에 들어갔다. 너무 많은 일이 벌어져 다 느끼고 살 수는 없어서 무뎌져야 했는지도 모르겠다. 사람이 이러하니 살처분한 수백만 동물이며 녹조 가득한 강물까지 깊이 신경쓰긴 너무 어려웠다.

 

이렇게 무뎌진 세상에서 조용히 푹푹 썩고 있는 곳 가운데 하나가 대학이다. 교육부가 대학을 처음 주물럭거릴 땐, 대학도 문제가 많으니 바뀌어야 하고 스스로 바꾸는 게 한참 더디니 교육부가 나선 것이 일면 이해가 갔다. 하지만 해가 갈수록 돈으로 대학을 조리돌린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었다. 한사코 총장 직선제를 없애려 하고 간선제로 뽑아줘도 원하는 사람이 아니면 임용을 거부하는 걸 보면서 저의마저 의심스러워졌다. 하지만 많이 얻어맞다 보니 대학은 매 맞는 아내처럼 무뎌졌다. 그 무뎌짐에서 대학을 깨우려 고현철 교수는 몸을 던졌다. 생각해보면 해방 후 70년 동안 숱한 일들이 있었지만 교수가 투신한 것은 처음이다. 그러나 그 처음이라는 놀라움조차 대학 밖으로는 그리 큰 파문을 던지진 못하는 듯하다. 대학이 바깥의 힘겨움에 그만큼 무뎠던 탓일까? 그렇게 우리는 서로에 대해 무뎌져 가고 있는 것일까?

 

그래도 아프게 느껴져 다시 말하고 싶은 일은 이런 것이다. 고현철 교수의 부고를 접한 그날 신문에서 교육부 장관 전 보좌관이 석연찮은 학력으로도 교수에 임용되고 그즈음 비리로 물러났던 그 대학 총장이 이사장으로 복귀했다는 기사를 읽는 건 참혹한 일이었다. 최근 강원대는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D등급을 받고 총장이 물러났다. 하지만 교육부 차관 출신이 총장으로 간 두 대학은 올해 가볍게 재정지원 제한에서 벗어났다. 이건 다 오이밭에서 신발끈 고쳐 맨 일에 불과한가? 그 가운데 한 대학은 한 해 만에 재정지원 제한에서 A등급으로 올라섰고, 다른 한 대학은 차관 출신 총장 취임 6개월 만에 ‘2014년 특성화 전문대학 육성사업세계로 프로젝트등 두 부문에서 우수대학으로 선정됐는데, 이런 것이 대한민국 차관들의 탁월함을 입증하는 것일 뿐인가? 이런 일에 고개를 갸웃거리는 건 너무 예민한 것이니 무뎌져야 하는 것인가?

 

하지만 무뎌진다는 것은 무엇인가? 자꾸 무뎌지는 것, 그러다가 아예 무뎌지는 것, 그것이 죽음 아닌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서 목록

Total 232건 11 페이지
성명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인 날짜 조회
82 2015-10-27 이찬규 교무처장이 보낸 반박 메일의 내용을 바로잡습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1-02 674
81 2015-10-26 정년보장 임용심사제도 문제점 공청회 요약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7 1148
80 2015-10-22 이찬규 교무처장은 물러나라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7 1738
79 2015-10-20 정년보장심사 관련 공청회 안내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7 1559
78 2015-10-19 교수협의회는 교수님들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법률 지원 활동을 강화할 것입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7 733
77 2015-10-19 제 11차 학사구조 개편 대표자회의 결과 보고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7 949
76 2015-10-16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철회를 요구하는 중앙대 교수 선언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7 545
75 2015-09-24 故 고현철 교수 추모성금 모금 안내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6 681
74 2015-09-18 교수협의회는 중앙대의 미래를 위해 건설적 노력을 계속할 것이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8 492
73 2015-09-16 대학 민주화에 바친 고귀한 희생을 기리며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494
72 2015-09-16 918전국교수대회1-918행사안내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929
열람중 2015-09-16 918전국교수대회6-무뎌졌다. 고현철 교수를 애도하며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534
70 2015-09-16 918전국교수대회5-부산대의 비극, 서울대 책임이 크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460
69 2015-09-16 918전국교수대회4-‘(故)고현철 교수 추모 및 대학 자율성 회복을 위한 전국교수대회’ …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473
68 2015-09-16 918전국교수대회3-참여호소문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595

의견수렴
의견소통의 광장
투표/설문
투표
설문
작은모임
작은모임
중앙대학교교수협의회
서울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03관 B103호
전화 02-820-6201 | 팩스 02-820-6201
© 2015 cauprofessor.kr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