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19 제 11차 학사구조 개편 대표자회의 결과 보고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 HOME
  • 1:1문의
  • 로그인
  • 회원가입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명의로 발표되는 성명서를 수록하는 공간입니다.

2015-10-19 제 11차 학사구조 개편 대표자회의 결과 보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수협의회 | 작성일15-10-27 14:20 | 조회916회
좋아요 0

첨부파일

본문

11차 학사구조 개편 대표자회의 결과 보고

-‘PRIME’ 사업 관련

많은 교수님들께서 학교가 추진하려는 프라임 사업에 대한 우려가 크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교협도 마찬가지 우려가 많으며, 이에 대해 교협이 하고 있는 노력을 설명드리니, 교수님들께서도 소속 학과나 단과대학의 단기적 이해가 아니라 중앙대의 장기적 발전을 위해 바람직한 방향을 함께 찾아가기 위해 노력을 모아주시기 바랍니다.

지난 1015일에는 상반기 학교측과 교수측의 협의에 의해 만들어진 <대표자회의>11차 회의가 열렸는데, 이 회의는 프라임사업 신청에 관한 논의를 위한 것이었습니다[첨부 참조]. 교수협의회는 대표자회의가 개최되기 이전, 김성조 연구부총장의 요청으로 만나서 ‘PRIME’사업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바 있습니다. 이 모이에서 교수협의회는 (1) 프라임사업 신청은 반드시 대표자회의의 논의와 합의를 거쳐야 하며, (2) 기초학문 분야에 대한 보호가 필요하고, (3) 이 사업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법인의 대응자금이 반드시 수반되어야 하며, (3) 정원조정 대상 학과에 대한 지원책이 반드시 명시되어야 함을 제시하였습니다. 또한 대표자회의에서 신속하게 2017년 이후 입시 모집요강에 대한 기본 방향을 확정할 것도 요구하였습니다. 김성조 연구부총장은 이런 내용에 대해 암묵적으로 동의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11차 대표자회의에서 발표된 학교본부의 ‘PRIME’사업 추진내용은 이러한 부분에 대한 설명 없이 추상적인 수준에서의 정원조정 대상 학과에 대한 지원만을 명시하였습니다.

 

교수협의회는 프라임 사업에 때문에 지난 3월의 <선진화 계획()> 같은 대혼란이 벌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논의를 위한 다음 세 가지 전제조건을 분명히 밝혀 두고자 합니다.

 

(1) 이미 학교본부의 책임자와 교수협의회 대표 사이에서 합의했듯이, 프라임 사업을 포함한 학교 구조조정에 대한 모든 내용은 대표자회의에서 논의하고 합의를 거쳐서 시행해야 한다.

(2) 프라임 사업 신청에 따른 단과대별 불이익이 없어야 하고, 법인과 학교 본부는 학문단위 불균형을 해소할 지원책을 명시적으로 밝혀야 한다(교수충원, 공간 배정, 연구와 교육 지원 등을 포함)

(3) 프라임 사업이 법인이 책임져야 할 건축 부채를 대신 해결하거나 신규 건축사업을 벌이기 위한 편법이 되어서는 절대 안 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먼저 건축 부채 상환에 대한 법인과 학교본부의 명확한 입장과 방향을 밝혀야 하고, 법인의 연구지원 정책 또한 명시해야 한다. 프라임 사업을 신청한다면 그 지원액은 모두 순수 교육과 연구 지원 용도로만 쓰여야 한다.

 

교수협의회는 프라임 사업을 추진해야할 필요성이 충분히 설득력 있게 설명되지 않았다고 생각하며, 올 한 해를 거치며 학교본부와 법인측에 대한 교수들의 불신이 아직 충분히 해소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위의 세 번째 사항은 매우 중요합니다. 교수들의 대표기구로서 교수협의회는 당연히 교수들의 우려를 충분히 표명하고, 그에 대한 학교본부의 납득할 만한 입장을 들어야 하는 것이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프라임 사업 신청에 대한 논의를 접하면서, 많은 교수님들이 이 사업 추진 배경에 대해 학교본부에 대한 의심을 충분히 불식하지 못하고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왜냐하면 지난 3월의 <선진화 계획()>의 무모한 일방적 추진 때부터 그 주목적이 프라임사업 신청에 있다고 했고, 이 사업추진의 중요한 배경에는 이 사업을 통해 건축 부채를 충당하고 또 추가 건축사업을 진행하고자 했다는 믿을만한 의심이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안성의 본분교 통합이 애초 목적과 달리 건축사업을 끝없이 확대하고 건축부채를 학생들이 짊어져야 부담으로 떠넘긴 것으로 귀결되었다면, 프라임 사업이 본말이 전도되어 공대중심 지원을 빌미로 삼은 새로운 건축 사업으로 귀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이미 지난 주 대표자회의에서 프라임 사업 지원금을 건축비로 전용할 수 있다는 발언이 확인된 바 있습다. 이는 단순히 국책사업 지원액을 법인이 책임져야 할 건축비로 부당하게 전용하는 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닙니다. 특정 단과대 지원이란 명분으로 일단 건축 사업이 재개되면, 외부 지원액으로는 건축비가 충당되지 않고 교내의 한정된 자원을 건축비로 쏟아 붓는 쏠림 현상이 또다시 발생하고 또 학생들이 그 건축비 부채를 고스란히 떠안아야 하는 일이 되풀이 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이런 의혹이 그저 의혹에 불과한 것이 아닌 것은, 상반기 <선진화 계획()>을 마련하면서 이미 공대 중심으로 대대적 구조조정을 진행한 이후 새로운 건축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플랜이 검토된 바 있는 것으로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용구 총장은 이미 여러 차례 지금 당장 퇴임을 못하는 이유로 이번 학기 중에 꼭 마무리해야 할 일이 있다고 하였는데, 그것이 학교는 어떻게 되건 법인을 살리기 위해 나선 것이 아니기를 바랍니다.

 

교수협의회는 법인의 변화된 태도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바 있습니다. 법인 또한 지난 몇 년간 교수들을 계속 정신없이 몰아세워 학교에 어떤 목소리도 못 내게 만든 다음 모든 자원을 두산건설 살리기에 몰아넣은 일들이 또 다시 반복하는 일을 되풀이 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위기에 빠진 중앙대를 두산 법인이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위기에 빠진 두산 그룹을 살리기 위해 중앙대의 허리가 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됩니다.

 

이용구 총장은 박용성 이사장과 더불어 지난 15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중앙대 사태를 다루기 위한 국정조사 증인으로 소환된 바 있습니다. 국회의 여야대립으로 아쉽게도 국회에서 이용구 총장에 대한 질의가 성사되지 못하자, 이용구 총장은 마치 면죄부를 받은 것처럼 행세하지만, 이 문제가 그렇게 간단히 덮고 넘어갈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용구 총장은 철저한 박용성의 사람이니 아직도 정년보장 공청회건 프라임 사업을 대표자회의에서 다루는 일이건 사사건건 방해만 하는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그 주변에서 사실상 총장을 옹호하면서도 그렇지 않은 것처럼 행세하는 보직교수들의 태도에 대해서는 교수들의 분노가 인내의 한도에 도달했음을 분명히 해두고자 합니다. 개개인의 이름을 거명하지 않았다고 해서, 사실상 교수들에 대한 압박과 탄압을 함께 주도했고, 지금도 학교의 장래보다는 개인적으로 법인 앞에 줄서는 일만 염두에 두고 있는 보직교수들의 행태를 교수들이 모르고 있지는 않습니다.

 

프라임 사업에 대한 교수들의 의혹을 해소하고 합리적인 논의를 시작하기 위해서 가장 적절한 방법은 법인과 이 사업에 책임 있는 총장 이하 보직교수들은 각서형태의 공개된 약속을 교수들에게 분명히 해두는 것이 상호 신뢰를 위해 필요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첫째로, 법인은 누적된 건축부채를 전적으로 책임질 것이고, 앞으로도 건축비는 전액 법인에서 부담할 것을 약속해야 합니다.

둘째, 이 사업에 책임 있는 보직교수들은 프라임 사업을 교육과 연구 비용으로만 쓰고, 건축비로 이전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을 지겠다는 약속을 해야 합니다.

 

20151019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첨부] <11차 학사구조 개편 대표자 회의 내용>

 

아래는 지난 1015일에 개최된 <대표자회의>에서 세 시간에 걸쳐 논의된 사항을 요약한 것입니다. 중요한 내용이 많으니 꼭 읽어봐 주시기 바랍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대표자회의 시작과 함께 교수대표들은 대표자회의가 시작되게 된 원인이 총장과 학교보직교수들에 의해 발생된 문제를 중앙대를 위해 대승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교수들의 충정에서 시작되었음을 지적하였다. 교수협의회 활동 또는 연구업적정보 공개를 하지 않은 교수들에 대한 연구년 선정 배제라는 보복은 신뢰를 깨트리는 행위이며, 대표자회의의 유지가 필요한지에 대한 회의감을 피력하였다.

 

‘PRIME’사업은 공학중심의 학사구조 개편”, 공학중심으로 정원조정을 통해 대학을 산업 인력 수용중심으로 구조조정할 경우에 6~8개 대학을 선정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형과 소형으로 구분되며, 대형에 해당하는 산업창조인재 양성형은 최소 200명의 정원을 ()공학으로 옮겨, 선정될 경우 1년에 최대 300, 3년간 최대 900억을 지원한다. 소형에 해당하는 미래인재 양성형은 최소 50명 이상의 정원을 조정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대표자회의에서 ‘PRIME’사업과 중앙대 계획을 발표한 김성조 연구부총장의 설명내용과 자료에 따르면, 중앙대 학교본부는 대형 사업에 지원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를 위해 총 300명의 정원을 ()공과대학 또는 새로 설립하려는 글로벌융합대학(가칭)로 옮기는 구조조정을 단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1년에 200, 3년동안 600억을 수주하여 이를 ()공계열의 발전 또는 글로벌융합대학의 발전을 위한 마중물(seed money)로 활용할 계획이다. 참고로, 학교는 300명의 일부(: 100)를 기계공학부 또는 신소재공학부(신설)에 배정하고, 글로벌융합대학에는 휴먼인지공학, 데이터엔지니어링, 미디어콘텐츠, 로봇공학, 스마트융합인프라, 웰니스 메디컬, 바이오 인포매틱스 등과 같은 학과를 신설하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서 목록

Total 232건 11 페이지
성명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인 날짜 조회
82 2015-10-27 이찬규 교무처장이 보낸 반박 메일의 내용을 바로잡습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1-02 627
81 2015-10-26 정년보장 임용심사제도 문제점 공청회 요약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7 1108
80 2015-10-22 이찬규 교무처장은 물러나라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7 1644
79 2015-10-20 정년보장심사 관련 공청회 안내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7 1531
78 2015-10-19 교수협의회는 교수님들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법률 지원 활동을 강화할 것입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7 706
열람중 2015-10-19 제 11차 학사구조 개편 대표자회의 결과 보고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7 917
76 2015-10-16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철회를 요구하는 중앙대 교수 선언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7 518
75 2015-09-24 故 고현철 교수 추모성금 모금 안내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0-26 651
74 2015-09-18 교수협의회는 중앙대의 미래를 위해 건설적 노력을 계속할 것이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8 465
73 2015-09-16 대학 민주화에 바친 고귀한 희생을 기리며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467
72 2015-09-16 918전국교수대회1-918행사안내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903
71 2015-09-16 918전국교수대회6-무뎌졌다. 고현철 교수를 애도하며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514
70 2015-09-16 918전국교수대회5-부산대의 비극, 서울대 책임이 크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433
69 2015-09-16 918전국교수대회4-‘(故)고현철 교수 추모 및 대학 자율성 회복을 위한 전국교수대회’ …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449
68 2015-09-16 918전국교수대회3-참여호소문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16 570

의견수렴
의견소통의 광장
투표/설문
투표
설문
작은모임
작은모임
중앙대학교교수협의회
서울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03관 B103호
전화 02-820-6201 | 팩스 02-820-6201
© 2015 cauprofessor.kr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